예전부터 그렇게 가지고 싶었던 파판택을 드디어 손에 넣었습니다. 루리웹에서 중고로 업어왔는데, 케이스 상태부터 시작해서 굉장히 만족스럽네요. 언어의 압박 때문에 일판은 건드릴 엄두도 못내겠고, 그나마 말이 통하는(?) 북미판을 선택했습니다. (영어공부 할 겸 열심히 즐겨야겠다고 자신에게 최면 중..) 워낙에 게임성이 훌륭하다보니 길게 할 말은 없지만 일판의 프레임 저하 문제를 그대로 옮겨와서 아쉬운 건 사실. 그래도 북미 음성추가가 있으니 이걸로 만족해야겠습니다.

p.s - 그나저나 오랜만에 구입한 게임이네요. (이러고도 게임 블로거라고 할 자격이 있나 모르겠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