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첫 인상은 UI라던 지 분위기 모두가 카트라이더와 너무 똑같아서비슷해서 놀랬다. 아무래도 접근성을 높이려는 의도로 보이나 식상한 감정은 어쩔 수 없나보다.

  2. 카트에 비해 사양이 많이 높아졌다. 카트처럼 넷북과 같은 저사양에서도 즐길 수 있는 환경은 아무래도 무리일 듯. =)

  3. 게임에서 지원하는 해상도를 좀 높여줬으면 좋겠다. 하다못해 창모드라도 지원해야지... 와이드 모니터를 쓰는 나로선 고정된 전체모드가 굉장히 불편하다. (수정 : 창모드로 전환하는 단축키가 있다고 합니다.)

  4. 카트와의 가장 큰 차이라면, 역시 바로 배경이 '공중'이라는 점. 트랙을 주행한다는 점에서 게임 디자인 자체는 카트와 동일하지만 에어모빌 특성 상 '날아다니기 때문에' 지형의 고저차를 이용한 영리한 주행이 필요하다. 아직은 초반이라 쉬운 난의도의 트랙들이 공중이라는 느낌을 덜 주게 하지만, 나중가면 더 개선되겠지?

  5. 튜토리얼로 준비된 '라이더 스쿨'은 무난한 수준이다. 게임 시스템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주니 꼭 클리어 해서 보상도 받고 최초 칭호도 얻어보는 걸 권장한다. 카트 때 실력만 믿고 바로 경주에 뛰어드는 것보다 새로운 기능들이나 차이들을 학습하고 경주에 임하는 건 경주 결과 부터가 확실히 달랐다.

  6. 게임은 스피드전,아이템전,체이싱전으로 총 3가지 모드로 준비되어있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은 대부분 잘 알고 익숙할테니 기존의 카트에 질려있었다면 체이싱전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는 상황.

  7. 스피드전에서 상대방의 뒤를 바짝 따라붙어서 공기의 저항을 덜 받고 주행하는 '슬립 스트림'이라는 기능이 생겼다. 남 뒤를 졸졸 쫓아다니면서 금방 따라잡을 수 있는 영리한 플레이도 요구된다.

  8. 당연히 에어 드리프트는 예상한 기능이었지만, 3방향의(좌,우,상) 회피모드와 그에 따라 이어지는 순간 부스트는 아주 좋았다. 무작정 당하기만 해야했던 아이템이나 미사일 등을 피하거나 지형물을 회피하는데 아주 유용하다.

  9. 아직 체이싱 모드는 덜 다져진 것 같은 게, 현재는 아이템전과 별반 다를 바가 없다. 아이템으로 상대방의 주행을 방해하는것을 기관총과 미사일로 방해하는 차이? 아직 오픈하지 않은 체이싱전 2인승 모드도 기대해보는 수밖에.

  10. 체이싱전을 레이스 방식 뿐 아니라 무작위 도그파이트(Dog Fight) 방식으로도 만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트랙'을 도는 레이싱 게임이라는 범주에만 한정하기엔 에어라이더는 너무 아쉬운 게임이 될 것 같다. 로두마니 스튜디오도 그 점을 충분히 고려하고 있으리라 믿고...

  11. 칭호모드나 나의 라이브러리에서 콜렉션을 수집하는 욕구을 채워주리라고는 생각하지만. 어차피 카트하듯이 에어한다면 금방 달성되지 않을까.

  12. 테마와 트랙만 만들지 말고, 캐릭터 별로 에피소드나 스토리 모드를 간단하게라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 홈페이지에서만 엿볼 수 있는 스토리와 세계관은 이제 식상하지 않을까? 그나마 국내 게임업체 중에 캐릭터 산업으로도 잘 확장하는 넥슨이 아니던가.

  13. OBT단계에서 게임을 평가하는 건 무리겠지만 에어라이더가 과연 카트라이더의 복사품이 될 지 새로운 창조로 이어질 지 지켜볼만하다. 부디 경쟁작이 카트라이더가 되지 않기만을 바랄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