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dhouse/Kadokawa Publishing Company. All rights reserved.

  1. 시간을 달리는 소녀로 깊은 인상을 남긴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차기작. 참신한 소재가 평범한 일상속에 자연스래 녹아든 점은 전작과 동일 선상을 걷는다.

  2. 관람 전에 확인한 이 애니메이션의 장르는 SF, 드라마, 어드벤쳐, 코미디...(뭐야 이건?) 하지만 관람이 끝나고 나면 복합 장르를 자연스럽고 훌륭히 소화해낸 점에 무릎을 치게 된다. =)

  3. 국내 배급은 CJ가 맡았다. 어쩐지 CGV 쪽 상영관이 많다 했더니만. 스폰서로 LG텔레콤의 오즈(Oz)가 있는 걸 보고 의아해했는데, 영화의 주 배경이 되는 메타바스(가상세계)이름이 '오즈'였다. LG텔레콤으로서는 괜찮은 홍보전략이 될 지도. =)

  4. 이미 다이하드4.0 에서 보여준 사이버 테러가 썸머워즈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난다. 차이가 있다면, 영화속에서는 '오즈'라는 가상계가 현실의 통신, 교통 뿐 아니라  심지어 국방과 위성까지 제어한다는 정도?

  5. 앞으로 사이버 보안 문제는 더욱 큰 이슈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썸머워즈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

  6. 오즈에 접속해서 사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는 PC 뿐 아니라, 닌텐도DS로 보이는 휴대용 게임기와 휴대폰 등의 hand-held기기들도 함께 통용된다.

  7. 영화 속에서 보여준 가상공간 오즈 안에서는 모든 언어가 자동으로 100% 번역되므로 전 세계 사람들과 의사소통에 전혀 무리가 없다. '미래에 있어 인간의 언어란 지역성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정보 표현 방식의 하나로 분류될 것'이라는 책의 한 구절이 떠올랐다.

  8. 가장 놀라웠던 건 말미에 보여준 가상공간 내 '인간의 온정'이다. 현재 온라인게임들과 메타바스가 추구하려는 이상과 목표를 절정의 순간에 감동스럽게 표현한 제작진의 연출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9. 소년(또는 소녀)이 세상을 구한다는 건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흔한 이야기지만, 가상세계를 통해 이룬다는 점에서 현실감있게 다가온다. 이미 우리는 온라인게임 같은 가상세계 안에선 남녀노소 지위를 막론하고 모두 평등하게 시작한다는 걸 경험하지 않았던가. 아니, 오히려 그 안에선 어린층이 더욱 막강할 정도니까. =)

  10. 장황하게 늘어놨지만, 어쨌든 이 영화의 주제는 '가족'이다. 현대사회에서 가족애의 부재가 얼마나 큰 공허감으로 다가오는 지 남자주인공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테니...

  11. 그래서 영화를 보고 있으면 명절 때마다 온가족이 모여서 치는 고스톱이 참 소중하다는 걸 느끼게 된다. 하지만 점 1천만 Account는 사행성의 도를 지나치게 넘어 버린 게 아닐까 싶다만... 그래도 고스톱 잘하는 여자는 만나기 싫다. =)

  12. 결과적으로 이 영화는 근 미래에 메타바스가 그려나갈 청사진을 제시해주고 있다는 점에서 현재 웹, 보안, 게임 업계에 종사하는 분들이 꼭 봐야 할 영화라고 생각한다. 단순히 상상속의 이야기만으로 치부하기엔 너무 현실감있게 다가온다.

  13. 정말로 하고 싶은 말 : "아이폰이 나와야 해. 빨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