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niversal Pictures/DreamWorks SKG. All rights reserved.


  1. 우선 말씀드리고 싶은 부분은 '어거스트 러쉬'나 '원스' 같은 음악 영화를 기대하고 계시는 분이라면 100% 실망하리라고 확신한다. 또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줄리어드를 자퇴한 비운의 '천재 첼리스트' 이야기는 더더욱 아니다.

  2. 실화를 바탕으로 한 건 맞지만 주인공은 그 비운의 천재를 취재하면서 그저 먹고 살기 위해 일한다고 고백하는 LA타임즈의 인기 저널리스트 로페즈(로버트 다우니 Jr. 분)이고 그의 성장이 담긴 이야기다. 그는 이미 한 가정을 잘 이어가지 못한 채 이혼했으며 그저 도심에 반복되는 인생을 살아가며 무료함에 빠져있는 모습이 영화 내내 잘 나타난다. 자전거를 타다 딴생각에 빠져있다 넘어지는 초반부에 그의 모습이 잘 나타나 있다.

  3. 베토벤 동상 앞에서 우연히 만난 노숙자 바이올리니스트 나다니엘(제이미 폭스 분)을 만나면서 그를 취재하기 시작한다. 두 줄 바이올린을 켜는 노숙자. 줄리어드 음대 중퇴생이라고 고백하는 그. 무언가 정신 이상증으로 보이는 혼잣말들. 충분히 '기사거리'로 삼기에 더 없이 좋은 소재라고 생각했으리라. 그의 신상을 물어가면서 여동생에게 왜 나다니엘에 대해 궁금하냐는 질문에 '직업이니까요.'로 간단 명료하게 보여주고 있다.

    ⓒ Universal Pictures/DreamWorks SKG. All rights reserved.



  4. 나다니엘의 컬럼은 LA타임즈 구독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게 되었고, 시장까지 나서서 노숙자 구제책을 마련하는 등의 사회적인 변화까지 만들게 되었다. 결국 로페즈는 올해의 기자상을 받는 영광을 누리게되지만 마음 한 구석이 답답하다. 그저 취재를 위해 그에게 접근했지만 로페즈에게 있어 나다니엘은 계속 그냥 둘 수 없는 존재였다.

  5. 나다니엘의 베토벤에 대한 열정은 정신분열증도 막을 수 없었다. 오케스트라 리허설을 보여주면서 몰입하는 모습을 보면서 로페즈는 큰 감명을 받게 된다. 본의 아니게 들뜬 마음을 전처에게 설토하다 옛 상처를 들추면서까지...

    ⓒ Universal Pictures/DreamWorks SKG. All rights reserved.


  6. 나다니엘의 정신분열증세는 계속해서 나타났다. 그런 영향을 받게 된 것인지 조금씩 로페즈에게도 전이 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마음 속의 악마들이 나다니엘을 수십년간 괴롭히고 있었고 결국 그 병마와의 싸움에서 주변 사람들이 떠나가게 되었다.

  7. 그렇기에 로페즈와 나다니엘의 다툼은 가장 긴장감 있게 나타나고 있다. 로페즈가 나다니엘과의 관계를 어떻게 해야 할지 결론짓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으니까. 전처와도 다시 만나게 된 듯하고, 로페즈의 삶에 작은 변화가 생겼으니 나다니엘과의 만남을 통해 로페즈 자신이 성장한 셈이다

  8. 조 라이트 감독은 90,000명에 달하는 LA 홈리스 시민들이 사회적으로 버림받은 채 살아가고 있다는 걸 영화속의 나다니엘의 모습을 통해 강조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 생각해본다. 도심을 가득채운 자동차와 수백대의 주차장은 빈민가와 확실히 대조를 이룬다.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외치고 싶었던걸까?) 하지만 그러기엔 호소력이 약하지 않았나 싶다. 이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선 사회적인 맥락으로 접근해야 할텐데 주인공 두 사람의 이야기에 묻혀서 생략되어버린 느낌이다.

  9. 어쨌든 제이미 폭스와 로버트 다우니 Jr.의 연기는 일품이었다. 관계 속에 긴장감도, 위트도 적절하게 녹아있었다. 하지만 명확한 메시지가 없어서 어떻게 결론을 지어야할 지 망설여지는 영화임에는 분명하다. 그리고 음악영화 같이 선전해놓고 배신 당한 기분이라 씁쓸한 기분도 감출 수 없었다...

  10. 삶의 목표에 대해 고민하는 분이 계신다면 이 영화를 한 번 봤으면 좋겠다. 물론 답은 본인이 내야 하겠지만 말이다. 다양한 삶을 통해 나 자신을 비추어본다면 분명 좋은 방향을 제시해 줄 지도 모르겠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