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70 // TAMRON AF 17-50mm F2.8 XR Di II



3일간의 로마(with 바티칸) 일정을 마치고 낭만의 도시 피렌체로 올랐습니다. 모든 미술의 거장들이 모인 도시라고 할 만큼 많은 예술품을 볼 기회가 많았지만, 너무 지치고 피로했기 떄문에 (무리도 아니죠 첫 유럽여행이니) 이 모든 걸 다 포기하고 도시를 즐겼습니다.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며, 재래시장에서 가죽 공예품도 구경하고 도시의 분위기를 만끽 했습니다.

그래도 두오모는 꼭 올라가봐야한다고 생각했기에 피곤함을 이겨내고 올라갔습니다. 아무래도 '냉정과 열정 사이'에서 본 게 너무 큰 것 같습니다. 올라가기 힘들었지만 바티칸에 비하면 그렇게 높지는 않더군요. =) 두오모에서 바라보는 피렌체는 그야말로 붉은 도시였습니다. 바티칸에서 본 로마의 화려한 파노라마와는 사뭇 달랐습니다. 아기자기하고 낭만이 넘친다고 해야할까요?

석양이 지는 피렌체는 '아름다움' 그 자체였습니다. 베키오 다리에서 석양을 바라보면서 "아, 이래서 사람들이 유럽에 오는구나..." 실감했습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그 때의 아름다운 석양이 잊혀지 질 않습니다. 언제 다시 갈 수 있을까요.

밤에 나와서 강변의 야간촬영도 시도해봤지만, 실력도 부족하고 무엇보다 삼각대를 가지고 오지 않았기 때문에...orz 별로 건진 게 없습니다. 첫 여행이라 이래저래 시행착오(?)를 많이 겪는군요. =)


<My Flickr Set>

2007.07.06 at Firenze
Niko D70 // TAMRON AF 17-50mm F2.8 XR Di II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