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입한 지 한달 만에 젤다의 전설 '몽환의 모래시계'를 클리어 했습니다. 출퇴근 길에 하는 재미가 솔솔하더군요. 스토리가 짧은편이라 아끼고 아껴서 천천히 클리어 했습니다. 국내 첫 젤다 시리즈 한글화 타이틀로 의미있는 게임이었고, 역시 젤다는 명불허전이었습니다. 시간의 오카리나 이후로 오랜만에 젤다를 즐긴 것 같아 만족스럽습니다.

이 번 '몽환의 모래시계'는 DS의 성격을 잘 반영한 게임입니다. 터치는 물론, 마이크를 이용한 것도 모자라서 심지어 DS 폴더를 덮었다 열어야 클리어 할 수 있는 수수께끼도 있었습니다. (이 부분 해결하면서 설마 해서 덮었더 열었는데, 닌텐도의 아이디어에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누구의 감상평처럼, 장점이 너무 많아 단점이 가려진 몇 안되는 게임임에 동의합니다. 일단 DS를 가지고 계신 분이라면 꼭 구입하시길 바랍니다. =)

한글화가 가능했기에 이런 재미를 모두 만끽할 수 있던 것 같습니다. 다소 과장이겠지만 이번 몽환 덕분에 닌텐도 코리아가 너무 좋아졌습니다. orz 이제는 Wii 용으로 출시 된 황혼의 공주가 빨리 정식발매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다음엔 좀 늦은 감이 있지만 '동물의 숲'을 하나 구입할까 합니다. Wi-Fi 때문에 미루고 있었거든요. orz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