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넨님으로부터 릴레이 바톤을 받은터라 귀차니즘을 이겨내고 작성합니다. 원래는 전혀 다른 성격의 릴레이 포스트였지만 넘어오면서 점점 자유로운 릴레이로 변질되어가고 있군요. 어쨌든 주제대로 게임에 대한 자유로운 포스팅을 해봅니다.

:: 이사오면서 사라졌지만... ::

1989년이던 당시 7살때 부모님으로부터 귀중한 선물을 받습니다. 형과 함께 즐기기 위한 오락기였죠. MSX 기판을 사용해 대우전자에서 출시한 재믹스V (CP-51모델)입니다. 당시에 이 콘솔은 최고의 인기를 구사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가정형편이 그리 넉넉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뜻 사주신 아버지의 사랑이 너무나 감사하게 느껴집니다.

이 게임기를 통해 MSX용 명작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남극탐험, 요술나무, 마성전설, 양배추인형, 써커스 등으로 온통 해적판 이름이었지만 본래 타이틀명보다 더 친근하게 다가오는 건 어린시절을 함께 보낸 추억 때문 일겁니다. 패미콤이 나오기 전까진 재믹스로 즐거운 나날을 보내왔습니다.

마침, 옆집 살던 친구도 그 다음버전인 재믹스SuperV를 가지고 있어서 팩을 교환해서 하기도 했는데 MSX2 기판으로 만들어 진 SuperV용 게임들은 당연히 저희 집 모델과는 호환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것도 모르고 '왜 안돼지? 안돼지...' 하면서 팩에 침도 뭍혀보고 별에 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던 것도 함께 기억 나는군요. ^^;)

어쨌든 저에게 있어서 게임이란 '추억'입니다. 그 추억을 가지고 현재를 살아가고 있으니까요. =)

원래 이 릴레이는,

1. 최근에 생각하는 게임
2. 이런 게임엔 감동
3. 직감적으로 게임
4. 좋아하는 게임
5. 이런 게임은 싫어!

로 쓰는 거라고 하는데요, 그냥 자유롭게 작성해도 될 것 같습니다. 제게 바톤을 넘겨주신 리넨님은 아주 간단명료 하니까요. =)

그럼 다음 바톤을 평소 제 블로그를 들려주시는 evax님께 감사의 뜻을 담아 전달해드립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ag : ,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