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최고의 게임으로 평가 받는 바이오쇼크(BIOSHOCK)의 2번째 타이틀이 출시되었습니다. 그것도 무려 한글화에 [PS3/Xbox360] 멀티 플랫폼으로 말이죠. 즐길 게임이 많아져서 행복한 요즘이지만, 그와 동시에 시간은 너무나 제한적으로 허락하는게 아쉽기만 합니다. 전작에서 미처 이야기하지 못한 랩쳐에 대한 이야기를 마저 풀어나갈 것 같은데요, 무엇보다 플레이어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던 '빅대디(BIG DADDY)'를 주인공으로 플레이할 수 있게된 점은 이번 2편의 가장 큰 즐거움입니다. 캐릭터 자체가 고글(?)을 쓰고 있다보니 모서리 부분이 타원형으로 가려지는 시야인 점(옵션에서 끌 수도 있지만)부터 시작해서 한 손에는 플라스미드를, 다른 한 손에는 드릴을 장착해서 양손 공격을 하는게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1인칭 시점 하에서는 최대한 빅대디를 느낄 수 있는 인터페이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직 두어 시간 밖에 즐겨보지 못해서 감상평을 남길 만한 입장은 못되지만, 그래픽 발전은 거의 없었고 하드 인스톨 하는데 꽤 많은 시간이 소요 되었으며 옵션에서 기본 세팅이 대사 자막 '꺼짐' 상태로 되어있어서 초반 대사를 날려먹고 다시 시작한 불편함과 PS3 컨트롤의 불편함 정도로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어쨌든 다시 만나니 반갑기만합니다. 어떤 연출력과 스토리텔링으로 전작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