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면서 여러 역할을 감당하게 됩니다.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가정에서는 한 아들로, 동료들 사이에서는 조언자로, 한 모임에서는 리더로, 그리고 앞으로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한 비전을 품으며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습니다.

제겐 원하는 바가 있고, 하나의 푯대만을 향해 나아가고자 하는 원대한 꿈도 품고 있지만, 으레 그렇듯 세상 일이 그렇게 녹록하지 않습니다. 너무나 큰 벽에 좌절할 때도 있고, 부족한 역량과 한계에 철저하게 작아지는 자신에게 실망할 때도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품는 꿈이 과연 가치가 있을까 다시금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정말로 '현실은 진실의 반대'가 아닐까 하고 도망치고 싶어집니다. 그리고 이런 마음 끝에는 고독과 외로움이 물밀듯 찾아옵니다. 

2012 Man of La Mancha - Charlotte Theater, Seoul.

아직 30 뿐인 짧은 생애지만 2008년도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가장 힘들던 시기를 보냈습니다. 그 당시 제게 큰 위로와 용기를 심어준 뮤지컬이 있었습니다. 돈키호테 이갸기를 재각색한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 Mancha)' 입니다. 그 때 감동을 잊지 못해 2년 뒤에 다시 찾아서 봤지요. 그리고 올 해에도 반드시 관람할 계획입니다. 알론소 키하노라는 귀족 출신의 우스꽝스러운 이 노인은 자신을 기사 돈키호테로로 착각한 반쯤 정신 나간 사람이지만 그의 가슴에는 불 타는 열정과 용기가 있습니다. 정의를 실현시키고자 하는 기사도의 꿈입니다. 세상이 손가락질 하고 비난한들 이 꿈과 열정은 결코 식지 않습니다.

극중의 주제곡이라 할 수 있는 '이룰 수 없는 꿈 (The Impossible Dream)'은 지금도 제가 힘들 때나 꿈에 대한 회의가 들 때면 가장 먼저 찾아 부르는 노래입니다. 알 돈자도 미치광이 돈키호테의 진심과 열정에 마음 문을 열어주는 순간이죠.

알 돈자: 왜 이런 일을 하는거지?
돈키호테: 아니, 무슨?
알 돈자: 당신이 하는 이 말도 안되는 이 모든 일들.
돈키호테: 세상에 자비를 더하고 싶을 뿐이오.
알 돈자: 세상? 이 세상은 똥구덩이고 우리는 거기서 꿈틀거리는 구더기...
돈키호테: 오, 그리 생각하지 않으시는 거 압니다.
알 돈자: 오, 난 죽으면 지옥 가는 건 맡아놨고, 당신 시뇨르 돈키호테, 누구랑 싸우든지 깨질걸?
돈키호테: 오, 이기고 지는 것은 중요하지 않소.
알 돈자: 그럼 뭐가 중요해?
돈키호테: 내게 주어진 길을 따를 뿐이오.
알 돈자: 잘해봐요. 그런데, 그게 무슨 뜻이에요? 주어진 길이라니?
돈키호테: 그것은 진정한 기사의 임무이자 본분, 아니, 특권이오.


이룰 수 없는 꿈 (The Impossible Dream)
 
그 꿈 이룰 수 없어도
싸움 이길 수 없어도
슬픔 견딜 수 없다 해도
길은 험하고 험해도
 
정의를 위해 싸우리라
사랑을 믿고 따르리라
잡을 수 없는 별일지라도
힘껏 팔을 뻗으리라
 
이게 나의 가는 길이오
희망 조차없고 또 멀지라도
멈추지 않고 돌아보지 않고
오직 나에게 주어진 이 길을 따르리라
 
내가 영광의 이길을 진실로 따라가면
죽음이 나를 덮처와도 평화롭게 되리
 
세상은 밝게 빛나리라
이 한 몸 찢기고 상해도
마지막 힘이 다할 때까지
가네 저 별을 향하여


 오늘 밤에도 다시 한 번 다짐 합니다. 내가 왜 이 꿈을 꾸고 있는지, 그리고 현재 내가 무엇을 놓치고 있는지. 그리고 내게 주어진 이 길을 이룰 수 없을 지라도 반드시 걸어가야 한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