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모르는 분도 계시겠지만 대한민국 3대 이동통신사중에 하나인 SK텔레콤도 게임사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얼마 전까지는 말이죠. 그런데 자회사인 엔트리브 소프에게 게임 서비스 전권을 모두 이양했다고 얼마 전에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죠. 그 뒤로 몇일 뒤에 엔트리브는 게임포털 서비스, 게임트리를 발표합니다.

오래전부터 게임 개발사로 유지해오던 엔트리브였지만, 몇년 전부터 퍼블리셔로서의 역량을 보여주려 노력했었기에 이를 위해 얼마나 많은 수고와 땀을 흘리며 준비해왔는지 넷마블과 마찰이 심했던 트릭스터 서비스이전 사태를 통해 잘 알고 있습니다.

요즘이야 온라인게임 강대국인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메이져 회사들을 지칭하는 말로 3N이라고 부르지만(이 3개 회사가 어디인지는 굳이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부정하시는 분들도 많을테고.) 불과 10여년전만해도 게임업계는 2S의 시대였습니다. 바로 손노리소프트맥스였죠. 지금 생각해보면 그 당시엔 오늘날과 같은 인프라도 갖춰지지 않았고 게임 산업의 형편도 열악하던 시기였지만, 이 두회사는 척박한 대한민국의 게임 업계를 선도했음에 의견을 달리 하실 분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소프트맥스는 얼마전 마그나카르타2를 발표함으로써 자사의 주력 장르였던 RPG를 계속해서 이어가려는 포부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판매량이 어떤 지는 자세히 살펴보질 않아서 데이터는 없지만 나름 선전하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그에 비하면 손노리의 행보는 눈물겹군요...(최근엔 홈페이지 접속조차 안되고) 올드 게임팬의 입장에서 손노리와 소프트맥스의 재기를 바라는 마음은 자연히 손노리를 전신으로 삼고 있는 엔트리브의 게임포털 서비스를 응원하게 됩니다.

소프트맥스는 계속해서 개발사로 명맥을 이어오고 있지만, 손노리는 한 때 포털 서비스에 도전하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그라비티와 함께 스타이리아를 야심차게 시작하지만 결국은 '서비스 조기 종료'라는 고배를 마시게 되죠. 지금도 수많은 게임들이 서비스를 하고 포털도 우후죽순 생겨나지만 관심에서 떠난 게임들과 서비스는 소리소문없이 사라지기 마련입니다. 그만큼 힘든 사업입니다. 온라인게임 포털 서비스는...

게임트리는 <트릭스터>, <팡야>, <블랙샷>, <디노마키아>, <신 마법의대륙>, <삼국지 온라인>으로 총 6개의 서비스와 함께 오픈합니다. 특히, 코에이의 삼국지 온라인을 엔트리브가 퍼블리싱 한다는 사실이 조금은 놀라웠지만(당연히 넷마블이 할 줄 알았기에) 앞으로 어떤 게임들을 품게될 지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냉정하게 따지면 나머지 5개 게임들은 이미 대중으로부터 평가가 끝난 게임이나 다름없다보니;;) 요즘은 업계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지긴 했지만, 손노리가 개발중인 어스토니시아 온라인도 자연스럽게 게임트리를 통해 서비스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어쨋든, 한 사람의 게임 팬으로써 게임트리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9월 17일이 기다려지는군요. =)

  1. Favicon of http://taiming.tistory.com BlogIcon 쉼터_taixuan
    2009.09.03 11:25

    게임에 관한 역사를 잘 아시는 것 같네요 ^^ 우리나라 게임 역사에 관한 간단한 포스팅 한번 하셔도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gamelog.kr BlogIcon 태현
      2009.09.03 13: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냥 그 시기에 작은 추억을 가지고 있을 뿐, 역사를 알고 있는 정도는 아닙니다. ^^;
      그 당시에 손노리와 소맥을 모르고서야 게임 좀 안다고 할 수 없던 시기이기도 했구요. =)

  2. Favicon of http://lineni.com BlogIcon 리넨
    2009.09.03 18:23

    손노리에서 또 포털에 도전하는군요. 제발(?!) 이번에는 성공하길 빌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gamelog.kr BlogIcon 태현
      2009.09.03 19: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정확히는 엔트리브지만...^^; 그래도 수년간 준비해온 게 있으니까 기대해볼만합니다. 좋은 써드파티를 어떻게 발굴해서 끌어들이느냐가 관건이겠지만요. =)

  3. 에르펜
    2009.09.04 03:05

    가끔 눈팅하는 나그네인데 반가운 포스팅이라 한 댓글 남겨봅니다.

    전 팡야, 트릭스터를 하는 유저로 엔트리브와 꽤 연이 있다면 있는(?) 편입니다.
    게다가 초,중학교 시절에 손노리 게임을 꽤 즐겼구요.


    이번 포탈 기사를 보니 확실한건 아니지만 프로야구단을 만들자도 라인업 준비중이더군요.

    아실지 모르지만 세가가 만든 고전겜으로 게임기 유저들에게 먹힐꺼도 같습니다.
    고전게임기 유저에겐 꽤나 네임밸류가 있으니깐요.

    드림캐스트로 프로야구단으로 놀자를 해봤는데 게임성은 꽤 좋더군요~


    그 밖에도 9월중에 자체개발작인 프로젝트 앨리스도 공개한다는데 나름 기대중입니다.
    얼마전 디스이즈 게임 기사에 이도저도 아닌 게임이 될것같단 예측댓글도 있었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알겠죠.

    아무튼 전 엔트리브의 행보에 파이팅을 외쳐주고 싶습니다.
    이번 포탈오픈으로 상승세를 쭈욱 탔으면 좋겠네요. ^^

    • Favicon of https://gamelog.kr BlogIcon 태현
      2009.09.04 14: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프로야구단을 만들자'도 준비중이었나요? 와... 몰랐던 사실인데 반갑네요.

      프로젝트 앨리스는 벌써 2년째 소식이 잠잠해서 잊혀져가고 있지만 엔트리브의 차기작 게임으로 강력한 기대 타이틀 중에 하나죠. =)

      댓글 감사합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